아무거나 #3 - 포트폴리오 #1 > 지금은 수업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15-04-19 11:42

아무거나 #3 - 포트폴리오 #1

퍼포먼스미술학원
조회 수 2,52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수업중은 크게 다섯 파트로 구성되어 올려집니다.
첫째는 미술로 말하기로 근년도에 수업한 의미만들기 수업과 창의적 드로잉 수업시간의 내용 중에서 선별하여 올리고 있습니다.
둘째는 학생 '?' 시리즈 입니다. 학생 '?' 은 예년 퍼포먼스 미술학원의 졸업생 포트폴리오를 크게 분류하여 삼자적 관점에서 다시 돌아 본 내용을 올리고 있습니다.
셋째는 감각 드로잉 시리즈입니다. 가시적 한계에 머물지 않고 우리의 다양한 감각을 활용하여 새로운 관점의 표현을 공부하게 될 것 입니다.
네째는 아무거나 # 입니다. 아무거나 # 에서는 포트폴리오 제작에 있어서 고민되는 여러 부분에 대한 생각과 미술관련 정보를 나누게 될 것 입니다.
다섯째는 나뿐 드로잉 ( one and only drawing ) 입니다. 나 뿐(쁜) 드로잉은 퍼포먼스 미술학원의 기초드로잉 수업 내용 입니다.
기초 과정은 잘 익히면 자기만의 독창적인 표현의 세계를 만드는 튼튼한 바탕이 되지만, 잘못 익히게 되면 천편일률적이고 나쁜 표현의 습관을 갖게도 됩니다. 여기에 소개되는 기초드로잉 또한 마찬가지로 약과 독이 함께 있음을 명심해야 하겠습니다.
 

아무거나 #3 - 포트폴리오 #1
 
포트폴리오를 만든다는 것에 대해서 많은 학생들이 처음부터 참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포트폴리오라는 것이 무엇인지, 왜 만들어야 하는지,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 감을 잡을 수 없다고 합니다. 두려워하거나 자신없어하는 학생들도 많고, 자꾸 어렵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그것은 해보지 않고는 알 수 없는 것입니다. 너무 겁먹지 맙시다.
다짜고짜 쉽지 않다, 즉 어려운 것이다, 라는 감각은 어쩌면 다른 누군가가 만들어놓은 것일지도 몰라요. 일단 포트폴리오라는 것이 누군가의 지도에 의해서만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되는 순간, 이미 혼자서는 할 수 없는 어려운 일이 되어 버리게 되는 것이죠.

포트폴리오라는 것에는 정석이 없으며, 누구든 혼자서 시작할 수 있는 작업입니다.

또 포트폴리오는 단지 입시를 위해서라기보다 학생이 자신에 대해서, 또 자신을 둘러싼 환경에 대해서 탐구할 수 있는 정초로서 중요하고 또 흥미로울 수 있는 과정입니다.

포트폴리오는 기본적으로 '내가 잘 하는 것', '나를 건드리는 것, '나에게 중요한 것'이라는 것에서 출발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공통적으로 '나'라는 것이 세 번이나 들어가 있습니다. 잘 하는 것, 건드리는 것, 중요한 것의 주어와 목적어가 '나'입니다. '나'라는 것을 '자아'라는 것으로 바꾸는 무리를 해가면서 그것이 실제로 무엇인지, 있기나 한 건지 생각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런 질문은 무시합시다.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지금 말하고 있는 것은 '나'라는 것만 떨어져 나온 것이 아니라, '나'라는 자기 자신의 고유성에 대한 관찰, 그리고 그것으로부터 외부를 바라보고 어떤 관계일까를 생각하기 위한 것입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포트폴리오를 '나'에서 시작하는 것은 말 그대로 '시작하기'에 편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혼자 시작하기’ 편하다는 것입니다.
 
내가 잘 하는 것
잘 하는 게 있나요?
떠오르는 대로 말해 봅시다.
게임, 공부, 개그, 노래, 춤, 패션, 언어, 운동...? 여러 가지 있을 겁니다. 하지만 딱히 잘 하는 게 없다는 생각도 확실히 들지요. 그럼 질문을 이렇게 바꿔봅시다.
잘 아는 것이 있나요? 똑같은 예를 들어 게임, 공부, 개그, 노래, 춤, 패션, 언어, 운동..이라고 하더라도 그 느낌은 달라집니다. 잘 하는 것과 잘 아는 것은 완전히 떨어진 질문이 아니기 때문에 이 두 질문을 잘 사용하면 내가 가진 능력과 내가 가진 관심에 조금 가까이 가볼 수 있습니다. 축구를 생각해보면 축구에 대한 관심이 항상 축구를 잘 하는 것으로만 귀결되진 않지요. 실제로 축구를 잘 하는 것만이 축구에 대해 모든 것을 설명하지도 않습니다. 잘 하진 못해도 보는 것을 즐기면서 축구에 대해 잘 알 수 있지요. 잘 하는 것과 잘 아는 것은 서로 다른 영역이지만 또 서로 보완해줍니다.

다시 질문으로 돌아와서, 보통은 미술을 하려는 친구들이 많으니까 그림 그리기를 잘 한다고 말합니다. 그렇지만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해봅시다. 잘 그린다니, 뭘 잘 그리는 거죠? 잘 그린다는 건 뭐죠? 똑같이 그리기, 상상해서 그리기, 색감이 좋다거나, 큰 그림도 겁 없이 그린다거나, 지구력 하나는 좋다거나, 뭐든 쉽게 그린다거나 등등 그림을 잘 그린다고 해도 그게 어떤 것인지 구체적일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려면 자신이 어떻게 그림을 그리는지에 대해서 잘 들여다봐야겠죠. 막연히 생각만 하지 말고 그림들을 펼쳐놓고 봅시다. 민망하고 쑥스럽고 못 그린 그림이라고 생각되는 것까지 몽땅 끄집어내서 보는 게 좋습니다. 자신이 잘 그린 그림이라고 생각하는 것보다 민망하고 부끄럽고 낙서라고 생각되는 그림들이 결과적으로는 더 흥미롭고 중요한 경우도 자주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자신감을 가지고 모두 봅시다.
자신의 그림을 마치 방금 발견된 유물처럼 생각해보세요. 자기 그림을 객관적으로 보려고 노력해보세요. 뭔가가 보이나요?
 
“내가 잘 하는게 뭘까?... 아무래도 잘 모르겠는데... 어쩌나”
 
 
“저기... 우리 드로잉북 바꿔보지 않을래?”
“싫은데. (사실 나 그림 못그려).”
....
“그래도 서로 봐주면 잘 안보이던 것도 보이고 또..”
“오키”
 

 
 
 

“음. 님은 동물을 자주 그리는구나. 색을 아주 옅게 썼다가 강하게 썼다가 하네. 근데 동물원엔 가봤니?”
 
 
 
 
 
 
“너는 정교하게 그리는 걸 좋아하나봐! 깔끔하고 선이 돋보여. 기계를 좋아하나봐.”
 
 
 
 
 
 
 

 
TAG •
  • 포트폴리오, 수업중, 아무거나, 한예종. 서울대,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